볼보와 함께 달리는 엔비디아의 인공지능 슈퍼컴퓨터 ‘드라이브 PX 2’

볼보와 함께 달리는 엔비디아의 인공지능 슈퍼컴퓨터 ‘드라이브 PX 2’

사진자료_엔비디아,_볼보_자율주행_프로젝트에_인공지능_슈퍼컴퓨터_‘드라이브_PX_2’_도입

 

안녕하세요, 엔비입니다! 오늘은 볼보의 대규모 자율주행 프로젝트에 엔비디아의 자율주행차량용 슈퍼컴퓨터 ‘드라이브 PX 2’가 도입된다는 소식을 전하려고 합니다.

자동차 브랜드 중 ‘안전’의 대명사라 할 수 있는 볼보(Volvo)는 2020년까지 자동차로 인한 사망이나 중상사고가 전혀 발생하지 않는 시대를 실현하고자 하는 원칙을 담은 ‘비전 2020 프로그램’을 가동하며, 이를 위한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자율주행의 안정성 확보에 박차를 가해왔습니다.

 

그 일환으로 진행되는 볼보의 ‘드라이브 미(Drive Me)’ 프로젝트는 2017년까지 100대의 볼보 XC90 SUV 차량을 자율주행 기술로 일반도로에서 달리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인데요, 엔비디아는 자율주행차량의 인공지능을 구현하는 딥 러닝 기반의 슈퍼컴퓨터 드라이브 PX 2를 지원하며 프로젝트의 개선 및 발전 속도를 가속화하는데 큰 힘을 보탤 예정입니다.

 

다시 말해, 이번 드라이브 PX 2의 도입으로 볼보는 차량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것을 물론 최적의 운행 궤도를 효과적으로 측정하며 자율주행 기술의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릴 수 있게 된거죠.

 

엔비디아 드라이브 PX 2는 차량이 주변 물체를 인식하여 잠재적 위협을 미리 파악하고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의 일종인 딥 러닝 기술을 활용하는데요. 이는 150대의 맥북 프로에 해당하는 8 테라플롭스(1초당 1조 번의 연산 수행하는 능력을 가리키는 단위)의 연산처리 능력과 결합하여 실시간으로 다수의 센서에 입력되는 데이터를 처리하고, 360도 감지 기능으로 차선, 차량, 보행자, 표지판 등을 빠짐 없이 인식하는 등 자율주행 차량의 알고리즘 전체 과정을 수행하는 놀라운 성능을 발휘한다고 하네요.

또한 드라이브 PX 2는 고해상도 지도 시스템을 기반으로 자율주행차량이 실시간으로 교통 상황을 인식하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상황을 반영하여 안전한 경로 계획을 수립하도록 돕고. 다수의 카메라를 연결하여 자동차 주변 시야 전체를 시각화하는 ‘서라운드 뷰’를 구성하는데 있어서 결정적인 역할을 담당하기도 한답니다.

뿐만 아니라, 다수의 센서에서 입력되는 데이터를 해석하기 위해 대규모 컴퓨팅 자원을 요구하는 자율주행 기술의 특성상, 트렁크 전체를 차지하던 초기 프로토타입(시제품)의 컴퓨터와는 달리, 드라이브 PX 2는 태블릿 PC 정도의 크기로 동일한 성능을 제공하면서 공간활용성도 대폭 강화됐다는 점도 많은 자동차 브랜드들의 주목을 받는 이유 중 하나죠.

이렇듯 자율주행차량의 인공지능을 구현하는 엔비디아의 슈퍼컴퓨터 드라이브 PX 2와 볼보의 ‘드라이브 미’ 프로젝트의 만남은, 자율주행차량을 거리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는 풍경이 결코 멀지 않은 미래의 일상이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게 하는데요. 자동차 관련 교통사고 사망자를 ‘제로’로 만들겠다는 비전을 공유하게된 엔비디아와 볼보가 보여줄 앞으로의 행보에도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 드립니다!

비슷한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