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데스크톱 가상화 인프라 역량을 끌어올린 엔비디아 그리드 및 테슬라 M60

혼다 모터스포츠 경기 팬과 이 회사의 날렵한 핸들링 차를 소유한 분이라면 이미 일본 자동차 업체 혼다의 경쟁력을 알아보셨을 텐데요.

엔비디아 그리드(NVIDIA GRID)테슬라 M60(Tesla M60)이 혼다의 그래픽 가속화 데스크톱 가상화 인프라(VDI)에 적용되었다는 소식 전해드립니다.

 

혼다는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엔지니어링 및 제품 디자인 팀 역량 강화를 위해 차세대 엔지니어링 워크스테이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이 프로젝트는 혼다의 R&D 부문을 물리적인 워크 스테이션에서 이동성과 효율성이 향상된 새로운 차량 설계 플랫폼으로 이동시키는 것으로, 이를 위해 엔비디아 그리드 및 테슬라 M60 기반의 그래픽 가속화 데스크톱 가상화 인프라를 활용할 예정입니다.

엔비디아 그리드 및 테슬라 M60 그래픽 가속화 데스크톱 가상화는 혼다 R&D 부문에 새로운 차원의 강력한 성능 및 유연성을 제공한다
엔비디아 그리드 및 테슬라 M60 그래픽 가속화 데스크톱 가상화는 혼다 R&D 부문에 새로운 차원의 강력한 성능 및 유연성을 제공합니다.

혼다의 데스크톱 가상화 배포는 일본과 미국의 R&D 지사 및 공장에 걸쳐서 수천 명의 직원들이 최신 차량 개발 데이터에 원활하고 지속적인 접속이 가능하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마사시 오쿠보 혼다 R&D 수석 엔지니어는 “엔비디아 그리드와 테슬라 M60을 통해 혼다 직원들은 자동차 설계에 필수적이며 그래픽에 집중화된 고사양 컴퓨팅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동안에도 언제, 어디서나 뛰어난 성능 및 놀라운 사용 경험을 즐길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래픽 가속화된 데스크톱 가상화를 통해 혼다의 R&D 부문은 새로운 수준의 기술력 및 유연성을 달성했을 뿐만 아니라 결과적으로 생산성, 협업, 이동성, 직원 사기의 향상을 경험했습니다. 데이터 내 중앙 집중화된 데이터를 통해 사용자는 픽셀만 수신할 수 있게 되어 혼다의 지적 재산권도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습니다.

 

혼다 및 다양한 글로벌 제조기업들이 작업 전반에 걸 엔비디아 그리드를 활용해 그래픽 가속 가상화를 실행한 사례들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산호세에서 오는 5월 8일(현지시간)에 개최되는 엔비디아 GPU 테크놀로지 콘퍼런스(GTC)그래픽 가상화 세션을 통해 공개될 예정입니다.

비슷한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