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C에서 사실적이고 협업적인 가상현실을 위한 프로젝트 홀로데크를 공개한 엔비디아

엔비디아가 시각, 청각 및 촉각을 통해 현실 세계의 존재감을 느낄 수 있는 사실적이고 협업적인 VR 환경인 프로젝트 홀로데크(Project Holodeck)를 발표했습니다.

홀로데크 환경을 통해 제작자는 실제처럼 생생한 최고 해상도의 모델을 VR로 옮겨서 동료나 친구들과의 협업 및 공유를 통해 디자인 관련 의사 결정을 보다 쉽고 빠르게 내릴 수 있습니다.

홀로데크는 에픽게임즈(Epic Games)의 언리얼 엔진 4(Unreal Engine 4) 기능 강화 버전을 토대로 구축됐고, 엔비디아 게임웍스(NVIDIA GameWorks), VR웍스(VRWorks)디자인웍스(DesignWorks)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협업 VR 환경에서 비교할 수 없는 사실감과 물리적 시뮬레이션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 맥에너리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고 있는 엔비디아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PU Technology Conference)에서 엔비디아의 설립자 겸 CEO인 젠슨 황(Jensen Huang)은 기조연설을 통해 홀로데크의 잠재력을 직접 시연했습니다.

 

코닉세그 슈퍼카 내부에서 진행되는 협업

시연을 통해 GTC 청중들은 190만 달러의 코닉세그(Koenigsegg) 레제라(Regera) 슈퍼카의 디자인 리뷰 과정을 살펴볼 수 있었는데요. 홀로데크 환경에서 엔지니어들이 차량을 다양한 크기와 시각적으로 완전히 구현된 상태에서 살펴보고, 실시간으로 디자인을 변경해가며 서로 상의하는 과정이 그대로 공개됐습니다.

홀로데크의 사실적인 구현성 덕분에 디자이너들은 부품 패널, 환기구 및 엔진 부품 등 탑재된 장비를 다양하게 시도해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주간 및 야간 주행, 도로 상태 및 날씨 등 다양한 시나리오에 따라서 다양한 조도 구성을 시뮬레이션해서 창이나 계기판의 빛 반사를 제거할 수 있는지를 파악할 수도 있습니다.

코닉세그 오토모티브 AB의 설립자인 크리스찬 본 코닉세그(Christian von Koenigsegg)는 “그 어떤 다른 차도 코닉세그처럼 느끼고 보고 들을 수 없습니다. 코닉세그는 하나하나 개별적으로 제작되는 예술품으로, 고객이 원하는 대로 맞춤 디자인 및 엔지니어링이 이루어집니다. 고객들이 주문한 차량의 맞춤제작 특성을 제작에 앞서 경험할 수 있는 하나의 도구로서 홀로데크 기술이 지닌 가능성이 매우 흥미롭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홀로데크는 다양한 모델들을 구조 단순화의 과정 없이 옮겨와서, 아름답게 렌더링하는 작업을 편리하게 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코닉세그 차량의 경우, 해당 모델은 5천만 개의 폴리곤이라는 어마어마한 수치가 사용됐는데요. 다시 말해서, 제작자가 VR용으로 모델을 단순화하는데 시간을 소요할 필요 없이 완전한 구현성으로 모델을 살펴보는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다는 뜻이지요.

홀로데크 환경은 제품 디자이너 및 건축가부터 콘텐츠 제작자는 물론, VR 공간에서 친구들과 함께 3D 및 360도 콘텐츠를 즐기고 싶어하는 매니아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례에서 활용될 수 있습니다.

현재 개발 중인 프로젝트 홀로데크에 대한 최신 소식을 받아보려면 엔비디아 홈페이지에등록하세요.

비슷한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