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폭스바겐 데이터 센터에 인공지능 기술 도입하는 파트너십 체결

엔비디아가 폭스바겐(Volkswagen) 데이터 센터에 인공지능 기술력을 도입, 다양한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및 커넥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트너십을 체결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미래지향적 디지털 이슈인 인공지능(AI)에 집중하고 있는 폭스바겐 그룹은 엔비디아와의 협력을 통해 딥 러닝 분야에서의 역량을 확대해나갈 전망입니다. 폭스바겐 데이터 랩(Data Lab)의 IT 전문가들은 딥 러닝에 기반한 첨단 인공지능 시스템을 개발 중입니다.

폭스바겐 내에서 데이터 랩은 인공지능 및 데이터 분석을 위한 자사 우수 센터로 선정된 바 있는데요.

데이터 랩 내 전문가들은 도시 내 교통 흐름을 최적화하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개발하는 등 딥 러닝을 기업 프로세스 및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에서 사용하기 위한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첨단 인공지능 시스템은 인간과 로봇 간 지능적 협업과 같은 발전을 위한 전제조건이라 할 수 있습니다.

 

엔비디아 젠슨 황(Jensen Huang) 설립자 겸 CEO는 “인공지능은 우리 시대의 가장 강력한 기술력입니다”라고 이야기하면서 “인공지능으로 인해 데이터 센터는 급격히 변화하고 있으며, 기업 컴퓨팅은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엔비디아의 딥 러닝 솔루션을 통해 폭스바겐은 자사의 데이터 센터 내 방대한 정보를 가치 있는 인사이트로 변환하고, 비즈니스를 혁신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폭스바겐 그룹의 CIO인 마틴 호프만(Martin Hofmann) 박사는 “인공지능은 폭스바겐 그룹이 향하는 디지털 미래의 핵심이라 할 수 있습니다”라고 논평하면서 “폭스바겐은 고성능 인공지능 시스템의 자체적인 개발 및 구축을 진행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자사 전문가들의 지식을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엔비디아와의 협력은 이러한 목표를 성취하기 위한 중대한 한 걸음이 될 것입니다”라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폭스바겐은 자사의 데이터랩에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도 수립할 예정입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폭스바겐은 자동차 산업용 머신 러닝 및 딥 러닝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전 세계 스타트업들에게 기술 및 금전적 지원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엔비디아와 폭스바겐은 본 프로그램을 통해 이번 가을부터 5개의 스타트업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더불어 양사는 우수한 IT 인재를 양성하고자 하는 “썸머 오브 코드(Summer of Code)” 캠프도 함께 개최할 계획입니다. 본 캠프는 IT, 수학, 또는 물리학에서 우수한 자질 및 능력을 갖춘 학생들이 팀을 이루어 딥 러닝 체계를 개발하고, 이를 로봇 환경에서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비슷한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