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ML에서 세계 최고의 인공지능 연구진에 가장 빠른 V100 GPU 추가 증정한 엔비디아

끊임없이 증가하는 인공지능(AI) 기술에 대한 니즈를 충족하기 위해 엔비디아는 선도적인 인공지능 연구진에게 AI 연구를 위한 가장 최상의 환경과 기술 지원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고 있는데요,

8월 6일부터 11일까지(현지 시간), 호주 시드니에서 진행되고 있는 AI 학회 ‘ICML(International Conference on Machine Learning) 2017’에 참여한 연구팀들의 AI 기술 을 지원하기 위해 최신 볼타™(Volta™) 아키텍처 기반 15개의 엔비디아 테슬라 V100 GPU(NVIDIA® Tesla® V100 GPU) 가속기를 증정했다는 소식입니다!

지난 달,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인공지능 관련 컴퓨터 비전 및 패턴 인식 콘퍼런스인 ‘CVPR(Computer Vision and Pattern Recognition) 2017’에서도 엔비디아는 세계 정상급 인공지능 연구진에게 세계 최초의 테슬라 V100 GPU 가속기를 증정하여 화제를 모은 바 있지요.

이날 증정된 엔비디아 V100은 100 테라플롭(teraflops) 이상의 딥 러닝 성능을 제공하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GPU입니다. 특히 엔비디아 젠슨 황(Jensen Huang) 창립자 겸 CEO는 증정된 GPU에 직접 서명을 진행해 인공지능 연구원들의 연구를 독려했습니다.

ICML에서 개최된 엔비디아 인공지능 랩 프로그램(NVIDIA AI Labs programs, NVAIL)에 참여하기도 한 이 연구진들은 카네기 멜런 대학교, 중국과학원(CAS), 스위스 인공지능연구소 IDSIA, MIT, MPI 튀빙엔, 몬트리올 학습 알고리즘 연구소 MILA, 국립대만대학교, 옥스포드대학교, 베이징대학교, 스탠퍼드대학교, 칭화대학교, 캘리포니아 대학교 버클리 캠퍼스, 도쿄대학교, 토론토대학교, 워싱턴대학교 등 세계 최고의 대학과 연구소의 연구진이기도 합니다.

테슬라 V100을 수여한 15명의 연구진 중 일부. 하라다 타츠야 연구원(도쿄대), 벤 풀 연구원(스탠포드대), 아론 쿠르빌 연구원(몬트리올 학습 알고리즘 연구소), 세르게이 레빈 연구원(UC 버클리대), 제다트 오처 연구원(MIT), 앞줄 왼쪽부터 마크 로 연구원(토론토대), 루페쉬 스리바스타바 연구원(IDSIA), 페드로 도밍고스 연구원(워싱턴대), 라스 메셰더 연구원(MPI 튀빙엔), 야코프 포에스터 연구원(옥스퍼드대)

 

테슬라 V100을 수여받은 워싱턴 대학교의 페드로 도밍고스(Pedro Domingos) 연구원은 “현재 우리가 활용하고 있는 알고리즘에 엔비디아 GPU를 접목시켜, 전 세계에 공유할 예정입니다”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또한 MILA의 아론 쿠르빌(Aaron Courville) 연구원은 “우리는 엔비디아 기술에 상당 부분 의존하고 있습니다”라고 이야기하며 “GPU의 중요성과 수요는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달,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CVPR 2017’에서 엔비디아는 세계 정상급 인공지능 연구진에게 세계 최초의 테슬라 V100 GPU 가속기를 증정했고, 이번 호주 시드니의 ‘ICML 2017’에서 15개의 테슬라 V100 GPU 가속기를 추가 증정했습니다

 

엔비디아 선도적 연구상(NVIDIA Pioneering Research Awards) 시상식 함께 진행

이 날 행사에는 새롭게 신설된 ‘엔비디아 선도적 연구상(NVIDIA Pioneering Research Awards)’ 시상식도 함께 진행됐습니다. 이는 ICML과 같은 콘퍼런스에서 NVAIL 파트너들의 연구 논문 승인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된 신규 프로그램이랍니다.

수상 대표자들은 엔비디아 V100에 그들의 논문 첫 번째 페이지가 담긴 상패까지 받았습니다.

최초의 엔비디아 선도적 연구상을 받은 AI 연구진. 왼쪽부터 아론 쿠르빌 연구원(MILA), 첼시 핀 연구원(UC 버클리대), 세르게이 레빈 연구원(UC 버클리대), 제다트 오처 연구원(MIT), 루페쉬 스리바스타바 연구원(IDSIA), 마크 로 연구원(토론토대), 하라다 타츠야 연구원(도쿄대)

 

UC버클리의 첼시 핀(가운데), 세르게이 레빈(오른쪽) 연구원은 엔비디아 선도적 연구상을 받은 세계 최초의 7명의 AI 연구진 중 한 명으로, 본 상은 NVAIL 프로그램 지도자인 아누쉬리 삭세나(Anushree Saxena, 왼쪽)가 수여했습니다

 

상을 수상한 세르게이 레빈(Sergey Levine) 연구원은 “엔비디아가 연구진을 직접 초대해연구 논문의 내용을 함께 살펴보는 등 연구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는 점을 느낄 수 있어 매우 기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엔비디아 가속 컴퓨팅 담당 부사장 겸 제너럴 매니저인 이안 벅(Ian Buck)은 “모든 수준에서 혁신을 지원하는 것은 엔비디아의 주요한 특징입니다. 엔비디아의 NVAIL 파트너들은 인공지능의 최전선에서 날마다 우리의 삶에 혜택을 선사하기 위한 새로운 발견을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엔비디아 코리아 블로그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NVAIL과 연구진의 놀라운 발표에 대한 새로운 소식을 전달드릴 예정입니다.

비슷한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