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자율주행 트럭 스타트업 ‘투심플’에 투자 발표한 엔비디아

엔비디아가 전 세계 유망 신생 기업을 후원하는 엔비디아 GPU 벤처스(NVIDIA GPU Ventures) 프로그램을 통해 중국 자율주행 관련 스타트업인 ‘투심플(TuSimple)’에 투자할 예정입니다. 본 투자는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 기업, 시나닷컴이 주도하고 있는 2천만 달러 규모(한화 228억 2,800만원)의 그룹 투자 형태입니다.

2015년에 설립된 투심플은 자율주행 장거리 화물배송 기술 관련 스타트업으로, 중국 베이징 및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에 위치한 연구개발(R&D) 센터에 100명 이상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엔비디아가 투자에 참여하는 중국 자율주행 트럭 스타트업, 투심플

 

투심플은 엔비디아 GPU, 엔비디아 드라이브 PX 2(NVIDIA® DRIVE™ PX 2)엔비디아 젯슨 TX2(NVIDIA® Jetson™ TX2)CUDA텐서RT(TensorRT), cuDNN을 이용해 자율주행 솔루션을 개발 중인데요. 지난 6월에는 엔비디아 GPU와 카메라를 주 센서로 이용해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출발해 애리조나주 유마에 이르는 200마일(321.87km) 여정의 레벨 4 시범주행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기도 했답니다.

투심플의 샤오디 호우(Xiaodi Hou) 최고기술책임자는 “엔비디아는 자율주행 차량에 요구되는 컴퓨팅 성능에 있어서 독보적 성능을 전달합니다”라고 이야기하면서 “엔비디아 기술과 우리의 컴퓨터 비전 및 인공지능 분야 전문성을 결합함으로써, 화물 운송 산업에 파격적인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세계적인 수준의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엔비디아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은 우리에게 귀중한 자산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엔비디아는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투자 기업 포트폴리오에 지난 해에만 4개국 9개 기업을 추가한 바 있습니다. 엔비디아의 신규 투자 업체는 다음과 같습니다.

 

엔비디아는 GPU 벤처스 프로그램 외에도 다양한 사업적 요소를 통해 AI 산업생태계에 적극적으로 참여 하고 있습니다.

특히 딥러닝 전문 지식 및 구현 방안이 필요한 신생 AI 기업 및 스타트업을 위해 주요한 리소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인 엔비디아 인셉션 프로그램(NVIDIA Inception program)의 경우 전 세계적으로 2,500개 스타트업이 참여 중입니다. 엔비디아는 자사의 기술, 전략 분야 전문성 및 글로벌 마케팅 플랫폼을 활용할 수 있는 전담 팀을 통해 참여 스타트업에 대한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루닛, 뷰노, 옴니어스, 스트라드비젼 등 총 13개 스타트업이 본 프로그램에 참여 중입니다.

비슷한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