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운전을 위한 운전자 중심 AI 솔루션

운전을 하다보면 안전거리 미확보, 신호 무시, 급정거 등 아찔한 순간을 맞닥트리곤 하는데요.

이와 같은 위험한 상황들이 발생하면 차량 전면 유리에 장착된 소형 인공지능(AI) 구동 기기가 이를 감지하고, 그 원인을 분석할 수 있습니다.

지난 5월에 개최된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 2017(GPU Technology Conference 이하 GTC)에서 아비니쉬 아그라왈(Avneesh Agrawal) Netradyne CEO 겸 창립자는 주행 중 사고를 예방하는 지능형 기기의 원리에 관한 발표를 진행했습니다. 미국 샌디에고에 위치한 스타트업 Netradyne는 딥 러닝과 엣지 컴퓨팅을 결합해 ‘Driveri™’를 개발했는데요.

Driveri는 AI 딥러닝 테라플롭 프로세서와 QUAD HD 카메라를 내장한 지능형 동영상 분석기기를 갖추고 있습니다.

Driveri는 일반 승용차, 밴, 트럭 및 세미 트랙터 트레일러의 백미러에 부착되어 전산화된 통제 센터 같은 역할을 수행합니다. 또한 카메라, 비전 기반 딥 러닝, 차량 부착 감응 센서를 통해 사람의 “눈”처럼 도로 위뿐만 아니라 운전자, 주행 차량, 차량 주변 환경을 관찰하여 수집한 데이터로부터 실시간 분석을 진행합니다.

궁극적으로, Driveri는 운전자의 모범 운전을 인식하여 공용 차량과 운전자 안정성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운전자 분석 실시

Driveri는 주행의 안전성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키는 데에 기여할 수 있습니다. 특히, 전문운전 기사의 경우에는 운전자 본인의 생계와 주변 사람의 안전이 순전히 개인의 주의와 조심성에 달려있는데요. Driveri의 애플리케이션은 모범 운전을 인식할 뿐만 아니라 연습으로 보완되어야 할 부분까지 알려줍니다.

아그라왈 CEO는 “자율주행 시대에 대한 기대가 큽니다. 하지만 2030년까지 실제 운행 차량 중 자율주행 차량의 비중은 10 퍼센트 미만에 그칠 전망입니다. 따라서 향후 10년에서 15년까지는 운전자에게 투자해야 합니다. 안전운전 강화라는 측면에서 투자 성과는 즉각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Driveri는 신용카드 크기의 강력한 모듈상의 임베디드 수퍼컴퓨터인 엔비디아 젯슨 TX(NVIDIA Jetson TX1)을 사용합니다. Driveri는 젯슨 TX1에 차량 주변 환경은 물론, 근처 신호등, 교통 표지판, 다른 차량과 보행자까지 인식하는 비전 기반 360도 카메라 비디오 시스템이 더해져 탄생했습니다.

아그라왈 CEO는 “Driveri는 운전자가 보고 경험하는 모든 것을 본다고 할 수 있습니다. 데이터는 Driveri에서 분석되어 클라우드에 업로드 됩니다. SaaS(Software as a Service) 고객 포털은 특정 사건이 발생하면 몇 분 이내에 차량에 정보를 제공합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위험 평가 개선과 인센티브   

Driveri는 젯슨 TX1의 처리능력을 통해 하루 운전 기록의 모든 측면을 포착해서 주행 중 일부가 아닌, 전체 성과를 바탕으로 점수를 매깁니다.

Netradyne GreenZone 운전자 스코어를 통해 안전운전을 하는 운전자들을 높이 평가할 수 있습니다.

데이터는 주행 성과 실시간 종합 기록인 Netradyne GreenZone™ 스코어에 합산되는데요. 차량 관리자는 이를 통해서 안전운전자에게 인센티브를 줄 수 있습니다. 보험회사들도 이 데이터를 사용해서 개별 운전자와 운전 환경에 따른 맞춤형 보험료를 책정할 수 있지요.

데이터 분석은 단순 경고 시스템으로는 파악하기 어려운 맥락도 알아낼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면, 사고 발생에 이르기까지 일련의 사건들을 포착함으로써 급정거의 원인이 운전자가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않았기 때문이지, 아니면 앞에서 갑자기 끼어들기를 한 다른 운전자 때문이었는지 밝혀낼 수 있습니다.

아그라왈 CEO에 따르면 상용 차량은 운전자의 이직률이 높아서 연간 운전자당 미화 8천 달러의 비용이 발생할 수 있는데요. 그리하여 Netradyne은 위험 평가를 개선해서 위험한 운전을 식별하고, 모범운전에 기반한 인센티브 구조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Netradyne은 고객들로부터 1,600 km 분량의 운전 데이터를 수집해서 분석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이제 Netradyne은 공용 차량을 넘어서 일반 차량으로 서비스 범위를 넓혀가고 있습니다.

자율주행차에 관한 최신 기술 트렌드를 알고 싶다면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삼성동 코엑스(COEX) 무역센터에서 3일 동안 개최되는 엔비디아 딥 러닝 데이 2017에 참여하세요. 자율주행 관련 최신 기술 및 트렌드는 물론 현재 GPU 기술을 적용시켜 개발, 연구 중인 자율주행차 사례들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엔비디아 딥 러닝 데이 2017에서 자율주행, 헬스케어, AI City, AI Startup 등 산업별 AI 트렌드를 직접 확인해보세요.

비슷한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