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GTC 유럽에서 자율주행 차량 시범 운행 실시

엔비디아가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GTC 유럽에서 자율주행 차량의 시범 운행을 실시했습니다.

 

세계 최대의 우편 및 물류 기업인 도이체 포스트 DHL(이하 DPDHL)이 ‘라스트마일(last mile)’ 자율주행 배송의 시범 운행을 선보이고 있는 가운데, 엔비디아는 DPDHL 및 세계 최대 자동차 부품 공급업체인 ZF와 협력하여 2018년부터 자율주행 배송트럭 시범 차량을 도입할 예정입니다.

DPDHL은 전기 경량트럭에 엔비디아 드라이브™ PX(NVIDIA DRIVE™ PX) 기술을 기반으로 한 ZF ProAI 자율주행 시스템을 적용해 자동 화물 운송 및 배달을 추진합니다. 자율기능에는 화물을 중간 지점에서 최종 목적지로 이동시키는 라스트마일 배송도 포함되는데요. 라스트마일 배송은 화물 및 전자상거래 배송 측면에서 상당히 복잡하고, 비용 발생도 큽니다.

이 기능을 선보이기 위해 DPDHL은 두 대의 스트리트스쿠터(StreetScooter) 전기 배송 차량을 GTC 유럽에 배치했습니다. 스트리트스쿠터 전기 배송 차량은 카메라, 라이다 및 레이더 등 다양한 센서를 탑재한 차량입니다. 참관객들은 본 차량이 GTC 시범 운행 도로에서 AI를 이용해 주변 환경을 파악하고 안전한 진로를 계획해 정해진 경로에 따라 주행을 진행하는 과정을 직접 볼 수 있었습니다.

 

Virtual Vehicle의 자동화 주행 시연차(Automated Drive Demonstrator) 또한 자율주행을 선보였습니다. 미래형 자동차를 연구하는 R&D 센터인 Virtual Vehicle은 이번 여름 오스트리아의 공공 도로에서 사상 최초로 자율주행 차량의 시범 운행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Virtual Vehicle의 자동화 주행 시연차가 GTC 유럽에서 자율주행을 선보이고 있는 모습

 

Virtual Vehicle의 연구 플랫폼은 드라이브 PX를 이용해 안전한 주행 공간을 인식하고, 사물 및 차선 표시를 감지합니다. 이들의 자율주행 프로젝트의 목표는 오픈 플랫폼을 개발해 파트너사들이 자체 센서 및 주행 알고리즘을 추가해 각자 원하는 자율주행 차량의 기능을 구성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자동차 경주 팬들을 대표해 세 개의 포뮬러 학생팀(Formula Student Team)이 시범 운행에 참여했습니다. KA RaceIng, Greenteam Stuttgart 및 Schanzer Racing은 포뮬러형 소형 자율주행 차량을 배치했는데요. 이들은 국제 포뮬러 학생 경진대회의 일환으로 드라이브 PX 기반의 자율주행 차량을 설계 및 구축했습니다. 방문객들은 KA RaceIng의 차량이 운전자 없이 트랙을 따라가는 과정을 참관했습니다.

GTC 유럽에서 트랙을 달리고 있는 엔비디아 드라이브 PX 기반 무인 자동차 경주 모습

 

컨퍼런스 주변에 전시된 차량들과 실제 주행 환경에서의 자율주행 기능을 시연한 차량들 모두 GTC 유럽 방문객들에게 미래의 자율주행 기술을 처음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엔비디아가 자율주행차 개발 분야에서 만들어내고 있는 새로운 혁신은 계속될 예정입니다.

 

엔비디아 GPU를 활용한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시스템에 대한 소개, 또는 드라이브 PX를 활용하는 자율주행 기술에 관해 보다 많은 정보가 궁금하시다면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COEX)에서 진행되는 ‘딥 러닝 데이 2017(Deep Learning Day 2017)’에 참여하세요.

엔비디아 코리아 변경원 이사, Prosense의 강영광 대표, KAIST의 정석우 연구원, SKT Vehicle Tech Lab의 김영락 랩장이 진행하는 강연을 통해 자율주행차 트렌드를 확인하고, 최신 인사이트까지 얻어갈 수 있습니다.

지금 바로 아젠다를 확인하고 사전 등록을 진행하세요.

비슷한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