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스타트업에 주목한 GTC 이스라엘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지금 전 세계에서 진행 중인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PU Technology Conference, 이하 GTC) 월드 투어의 일환으로, 현지시간 10월 18일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컨벤션센터에서 GTC 이스라엘이 개최되었는데요.

1,600명 이상의 개발자, 기업인 및 기술 전문가들이 참석한 GTC 이스라엘의 기조연설에 나선 엔비디아의 창립자 겸 CEO인 젠슨 황(Jensen Huang)은 가속 컴퓨팅으로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고 밝혔습니다.

젠슨 황 CEO는 기업들이 새로운 시대에 맞춰 나갈 수 있도록 엔비디아가 개발한 3가지 종류의 컴퓨팅 플랫폼인 홀로데크 VR 협업 스튜디오(Holodeck VR collaboration studio), 트레이닝 및 빠른 추론을 지원하는 AI 컴퓨팅, 자율주행차량 및 로봇기술을 위한 차세대 자율주행 머신을 차례로 소개했습니다.

이 밖에도 현장에서는 현지 스타트업 CEO, 연구자 및 미국 대형 기술 기업 경영진 등이 강연자로 나선 50여개 이상의 강연 세션이 진행됐고, 20여 개 이상의 이스라엘 지역 스타트업들이 전시장에 홍보 부스를 열고 GPU를 활용한 자사의 혁신 기술 활동을 설명했습니다. 또한 엔비디아 ‘인셉션 어워드(Inception Award)’를 통해 이스라엘 지역 내 6 개의 AI 스타트업이 엔비디아의 AI 개인용 슈퍼컴퓨터를 놓고 흥미진진한 경쟁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젠슨 황 CEO는 미디어 회견을 통해 “GTC 이스라엘은 세계 최고의 테크 중심지인 이스라엘의 12만 개발자들과 함께 교류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세계 각지에서 진행되는 GTC

중국 베이징과 유럽 독일 뮌헨에 이어 세 번째로 열리는 GTC 이스라엘의 기조연설에서 젠슨 황 CEO는 “우리는 스스로를 하나의 스타트업이라고 보고 있으며, 글로벌 기업이 되기 위한 여정은 이제 막 시작됐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GTC 행사는 앞으로도 태국 타이페이, 미국 워싱턴 D.C. 및 일본 도쿄에서 열릴 예정으로, 올해에만 총 2만 2천 명의 참가자들이 GTC 행사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젠슨 황 CEO는 “우리가 이스라엘에 온 이유는 많은 국제기업들이 이스라엘을 찾는 것과 같이, 바로 인재를 만나기 위해서입니다. 이스라엘은 혁신을 만들어내기에 더없이 좋은 지역입니다. 교육, 군대, 문화 및 인구의 다양성 등 다양한 이유가 있습니다. 이 모든 이유들이 이처럼 환상적인 곳을 만들어냈으며, 이곳에서 엔비디아의 미래를 계획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엔비디아의 CEO 젠슨 황이 기업인 및 기술 전문가 등 수천 명의 관객이 운집한 가운데 기조연설을 진행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크기 면에서 뉴저지보다 작고 인구 수 역시 뉴욕시보다 적은 국가지만 열 명이 넘는 노벨 수상자를 배출했습니다. 벤처 캐피탈 투자 규모에서 미국에 육박하며 스타트업의 수는 가장 많습니다. 또한 850만 인구 가운데 5천 개 가량의 신생기업이 존재해, 인구 대비 스타트업의 수가 가장 높은 국가입니다.

GTC 이스라엘에 운집한 관객들 역시 벤처 캐피탈 임원진부터 녹색의 군복을 입은 군인, 텔아비브 북쪽에 위치한 벤처 타운에서 온 청바지 차림의 엔지니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계층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들 대부분은 25년 전 3명으로 구성된 스타트업으로 출발해 시가총액 1,000억 달러대 기업이 된 엔비디아의 성장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젠슨 황 CEO는 이들에게 지금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밝혔습니다.

 

스타트업을 위한 새로운 시대

기조 연설에서 젠슨 황 CEO는 “시대마다 새로운 스타트업이 태어나 대형 기업으로 성장했습니다. 이제 새로운 시대가 열리고 있으며, 이는 그 어느 때보다도 가장 커다란 시대가 될 것입니다. 종전의 물결에서는 자동화가 가장 큰 힘이었습니다. 농업이 자동화됐고, 산업 혁명은 자동화였으며, 이제 자동화의 자동화 시대입니다. AI의 잠재력은 무척이나 흥미롭고, 전 세계의 혁신을 촉진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GTC 이스라엘의 참가자들로 성황을 이룬 엔비디아의 딥 러닝 인스티튜트 제공 트레이닝 세션

 

올해 열리는 다른 엔비디아 행사와 같이 GTC 이스라엘에서도 행사 하루 전 엔비디아의 딥 러닝 인스티튜트(Deep Learning Institute)가 제공하는 AI 테크닉에 대한 핸즈온 코스가 진행됐습니다. 성황리에 개최된 핸즈온 코스에는 다양한 분야에서 AI 기술을 연구 중인 200명 이상의 숙련된 개발자들이 참여했습니다.

엔비디아는 이번 GTC 이스라엘에서 엔비디아의 AI 및 빅데이터 스타트업 가상 인큐베이터 프로그램인 인셉션 프로그램의 전 세계 회원사가 2천 개를 돌파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영예의 2천 번째 기업은 이스라엘 하이파에 위치한 스타트업 Imagry로 머신 러닝을 이용해 어떤 장치에서도 이미지 인식 기능을 탑재할 수 있도록 개발 중입니다.

이스라엘에만 70개 인셉션 회원사가 존재하는 가운데, ‘인셉션 어워드’를 통해 6개 업체가 엔비디아 DGX 스테이션(NVIDIA DGX Station™)를 놓고 첨예한 대결을 벌였는데요. 영예의 우승자는 시뮬레이션을 이용해 실제 도로 주행 없이도 다양한 종류의 실제 같은 환경에서 자율주행차량의 트레이닝을 추진 중인 Cognata가 차지했습니다. CEO인 대니 애츠몬(Danny Atsmon)은 Cognata가 세 번째 창업한 회사로 엔비디아 GPU를 통해 워크플로우를 가속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GTC에서 펼쳐진 미래

기조 연설에서 젠슨 황 CEO는 100배 이상의 속도 개선을 이뤄낼 수 있는 GPU의 가속 역량을 강조하면서 업무를 가속화해 혁신을 더욱 낮은 비용에서 추진할 수 있으며 이는 곧 타임머신과 같은 효과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GPU가 타임머신이라면, GTC는 바로 미래를 직접 볼 수 있는 곳입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GTC의 일환으로 국내에서 열리는 딥 러닝 데이 2017

AI 스타트업의 트렌드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으시다면, 엔비디아의 ‘딥 러닝 데이 2017(DEEP LEARNING DAY 2017)’에 참여해보세요!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COEX)에서 진행되는 엔비디아 딥 러닝 데이 2017에서 엔비디아 인셉션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다양한 국내 및 글로벌 스타트업들의 딥 러닝 기술과 인사이트를 공유할 수 있습니다.

10월 31일 열리는 딥 러닝 데이 2017 컨퍼런스에서는 AI 스타트업 뿐만 아니라 딥 러닝, 헬스케어, AI City,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어떻게 인공지능과 딥 러닝 기술을 도입하고 활용하는지 살펴보실 수 있으며, 11월 1일 및 2일 열리는 Deep Learning Institute 세션을 통해서 각 산업에서 딥 러닝을 적용해볼 수 있는 GPU 기반 딥 러닝 실습 기회가 제공됩니다.

행사 전체 아젠다는 여기에서 확인해보세요. 참석을 원하시는 분들께서는 마감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 사전등록을 서둘러주시기 바랍니다.

비슷한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