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가 GTC DC에서 인공지능 관련 최신 기술을 시연합니다

엔비디아가 11월 1일부터 2일까지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PU Technology Conference) DC를 개최합니다. 미국 워싱턴 DC 로널드 레이건 빌딩(Ronald Reagan Building and International Trade Center)에서 열리는 이 컨퍼런스에는 1,500명 이상의 인원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본 행사를 통해, 30여가지 이상의 인공지능 관련 최신 기술들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GTC DC에서 선보일 기술 하이라이트

 

호버바이크(The Hoverbike) – 서비스(SURVICE)와 말로이 에어로나틱스(Malloy Aeronautics)의 엔지니어가 개발한 호버바이크는 세계에서 가장 큰 자율 공중 운송 드론입니다. 300파운드에 달하는 무게를 운반 할 수 있으며, 위험한 상황에서 사람을 실어 나르거나 보급품도 운송할 수 있습니다.

서비스와 말로이 에어로나틱스의 엔지니어가 개발한 호버바이크

 

인공지능 경찰차 – 코반 테크놀로지스(COBAN Technologies)는 실시간으로 차량 및 기타 사물들을 식별하기 위해 엔비디아 메트로폴리스(NVIDIA Metropolis)의 인텔리전트 비디오 애널리틱스를 사용하는 인공지능 경찰차를 개발했습니다.

 

홀로데크(Holodeck) – 미래형 디자인랩 홀로데크 데모를 통해 헤드셋을 착용하고 다른 사람들과 협력해서 사실적인 맥라렌 720S(McLaren 720S) 슈퍼카를 체험해 볼 수 있습니다. 홀로데크를 사용하면 거대한 모델을 실제와 같은 사이즈로 실시간 렌더링하고 상호 작용 할 수 있습니다.

 

빈센트 AI(Vincent AI) – 빈센트 AI는 사용자가 스타일러스를 사용해 태블릿에 간단히 스케치한 그림을 화가 스타일의 뛰어난 예술작품으로 완성시켜줍니다. 분위기 있는 유화부터 네온 색상의 팝아트까지, 이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면 누구나 예술가가 될 수 있습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ISS 하이브리드 리얼리티 시스템(ISS Hybrid Reality System) – 이 데모를 통해 지구로부터 수백 마일 이상 떨어진 곳에서 드릴 사용, 극미중력에서 물과 상호 작용, 국제우주정거장에 우주선 도킹 등을 경험해볼 수 있는데요. 이는 가상현실(VR)과 실제의 사물들을 결합한 환경 속에서 우주비행사들이 훈련하는 방법입니다.

 

GTC DC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여기에서 확인해보세요.

비슷한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