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역대급 규모로 진행된 3일 간의 딥 러닝 데이 2017 성료

10월 31일부터 11월 2일까지 총 3일 동안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역대급 규모로 진행된 엔비디아 딥 러닝 데이 2017(NVIDIA DEEP LEARNING DAY 2017)이 총 1,000명 이상의 국내 개발자, 데이터 전문가, 연구원 및 IT 업계 종사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습니다.

 

딥 러닝에 대한 관심이 전 세계적으로 그 열기를 더해가며, 엔비디아는 선도적인 GPU 기술을 기반으로 한 최신 딥 러닝 및 인공지능 기술과 연구 결과 등을 공유하고 업계 관계자 및 개발자들로 구성된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PU Technology Conference, 이하 GTC) 2017’ 월드투어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GTC 2017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국내에서 3일간 개최 된 딥 러닝 데이 2017은 역대급 규모와 GPU 기반 최신 딥 러닝 및 인공지능 기술 공유로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이번 행사는 딥 러닝, 인공지능 관련 최신 기술 현황과 사례들이 발표된 컨퍼런스 세션과 핸즈온(Hands-On) 세션을 제공하는 딥 러닝 인스티튜트(DEEP LEARNING INSITUTE)로 나누어 진행되었습니다.

등록이 시작 된 10월 31일 오전 8시 반부터 행사장은 1,000명 이상의 참석자들로 가득 차 있었는데요. 20대부터 50대, 그리고 학생부터 기업 고위 임원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참석자가 이른 아침부터 모여 있는 현장을 보자 국내 딥 러닝이 저변이 나날이 확대되고 있음을 또 한번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등록 진행 입구 맞은편에는 퓨어스토리지(Pure Storage), 아마존 웹서비스(AWS), IBM, 휴렛팩커드 엔터프라이즈(Hewlett Packard Enterprise), SK 텔레콤(SK Telecom)과 같은 엔비디아 파트너사들의 전시 부스가 마련되어 최신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볼거리와 이해를 더했습니다.

 

행사가 시작되자 유응준 엔비디아 코리아 엔터프라이즈 사업부 대표가 딥 러닝 데이 2017을 찾은 참석자들에게 환영 인사를 전했습니다.

 

이어서 행사에 대한 고조된 기대감과 함께 엔비디아 엔터프라이즈 사업부의 수석부사장 샨커 트리베디(Shanker Trivedi)의 기조연설을 들을 수 있었는데요.

 

샨카 트리베디 부사장은 GPU 컴퓨팅이 어떻게 인공지능 혁명을 일으킬 수 있었는지 설명하면서 최신 딥 러닝 기술 트렌드와 더불어 다양한 비즈니스에서의 적용 사례를 제시했습니다. 또한 이를 통해 엔비디아가 어떻게 딥 러닝 가속화를 선도하고 있는지 소개했습니다.

 

특히 트리베디 부사장은 올해 실리콘밸리에서 개최된 GTC 2017에서 공개한 자율주행차 영상을 보여주며 엔비디아 GPU가 가속화한 딥 러닝 및 인공지능 기술들은 앞으로 우리의 삶을 더욱 크게 변화시킬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두 번째 기조연설을 맡은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장병탁 교수는 ‘새로운 인공지능과 새로운 하드웨어(New AI and New Hardware)’라는 주제로 내용을 전했습니다. 장병탁 교수는 국내에서는 ‘알파고’ 이후로 인공지능 로봇에 대한 관심이 본격화되기 시작했지만 인공지능 역사가 상당히 오래되었음을 설명하면서 인공지능 로봇의 역사와 종류에 대한 전체적인 틀을 제시했습니다.

 

장병탁 교수는 지금까지 인공지능 로봇에는 엄청난 발전이 있었으며, 그 발전의 핵심에 GPU 컴퓨팅이 있었다는 점을 언급했는데요. 연설 중에 “GPU 병렬 컴퓨팅과 딥 러닝의 힘은 우리 같은 인공지능 연구진에게 정말로 큰 행운이 아닐 수 없습니다”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장병탁 교수는 인공지능 로봇이 아직 초기 단계이며, 향후에는 인간을 뛰어넘는 초인간 AI(Superhuman AI)가 등장할 것을 예견하면서 앞으로도 연구진들에게는 수많은 과제가 남아있다고 역설하며 기조연설을 마무리했습니다.

국내 대형 포털 사이트 및 주요 통신사업자들을 중심으로 딥 러닝 기술을 자사 솔루션에 적용하는 추세가 확산되면서 딥 러닝에 대한 산업계의 수요는 점차 증가하고 있는데요. KT는 적극적으로 딥 러닝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 대표적인 통신사업자입니다.

이동면 KT 융합기술원 원장은 먼저 지난 10년 간의 ICT 흐름의 변화 양상을 조명하고, 5G가 어떠한 기능을 구현할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하면서 연설을 시작했습니다. 이동면 원장은 인공지능 빅뱅 시대에 네트워크는 지금과는 다른 형태로 변해야 하는데, 네트워크 저장소와 컴퓨팅 파워가 지역에 있는 것과 동일한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속도가 올라가야 하는 상황에서 5G는 인공지능 시대에 필수적인 인프라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KT가 특히 집중하고 있는 것은 인공지능과 5G기술이 융합된 지능형 네트워크를 구현하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는데요. 이러한 설명과 더불어 KT가 지능형 네트워크를 4차 산업혁명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큰 비전을 그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각 분야 전문가들의 인사이트가 담긴 오전 기조연설이 끝나고 잠깐의 점심시간을 가진 후, 컨퍼런스 참가자들은 총 다섯 개 트랙으로 진행되는 오후 인공지능 세션을 듣기 위해 자리를 옮겼습니다. 국내 업계 관계자들이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분야인 딥 러닝, AI 스마트 시티, 자율주행차, 헬스케어, AI 스타트업을 주제로 하는 5개 트랙에서는 각 산업 분야에서 엔비디아 GPU가 어떻게 활용되는지 탐구할 수 있었는데요.

 

기업체 소속 연사들, 다양한 교육 기관 연구진들이 참여해서 현장과 학계의 소식을 두루 전해주셨습니다. 각 트랙 중에서도 딥 러닝 트랙과 자율주행차 트랙은 홀 뒤쪽에 서서 경청하는 사람들이 다수 있을 정도로 많은 참석자들의 뜨거운 열기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첫날 컨퍼런스 세션이 역대급 참석자를 모으며 끝난 뒤 이어진 둘째 날의 딥 러닝 인스티튜트 핸즈온 세션도 200명 이상 참가자들의 열기로 뜨거웠는데요.

먼저 엔비디아의 조쉬 박(Josh Park) 수석 솔루션 아키텍트가 ‘텐서플로우를 활용한 딥 러닝 워크 플로우, MXNet과 NVIDIA-Doker(Deep Learning Workflows with TensorFlow, MXNet and NVIDIA-Doker)’라는 주제로 실습을 진행했습니다.

 

엔비디아 코리아 류현곤 부장은 워크플로우 내 딥 뉴럴 네트워크(DNN)를 활용해서 NVIDIA DIGITS™를 통해 실제 이미지 분류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전했습니다. 이어진 엔비디아 코리아 한재근 과장이 진행하는 ‘DIGITS를 활용한 이미지 분할(Image Segmentation using DIGITS)’ 실습에서는 의미론적인 차원에서의 이미지 세분화 문제에 대한 다양한 접근법을 탐구했습니다.

 

이 날의 마지막 교육은 엔비디아 코리아 변경원 이사가 진행했는데요. ‘DIGITS와 텐서RT(Tensor RT)를 활용한 네트워크 구축(Network Deployment using DIGITS and TensorRT)’이라는 주제로, 뉴럴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세션이 제공됐습니다. 이 세션에서는 다른 DLI 랩에서 트레이닝한 여러 DNN 아키텍처에 대한 추론을 살피면서 최신 인공지능 기술 사례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튿날 이어진 11월 2일 헬스케어 딥 러닝 인스티튜트에서는 실제 의료 데이터를 활용하는 딥 러닝 실습을 제공했습니다. 10시 30분부터 진행된 첫 번째 랩에서는 ‘DIGITS를 활용한 의료영상분할(Medical Image Segmentation with DIGITS)’이라는 주제로 강의 및 실습이 이루어졌습니다. 이 랩에 참석한 수강생들은 실습을 통해 의미론적 세분화의 여러 문제점을 다각도에서 살피면서 널리 사용되는 이미지 분류 뉴럴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방법, Caffe를 사용자 지정 파이썬(Python) 계층으로 확장하는 방법을 학습했습니다.

이어지는 두 랩은 모두 엔비디아 딥 러닝 인스티튜트의 수석 강사인 찰스 킬리엄(Charles Killam)이 진행했습니다. 이 랩은 특히 딥 러닝을 활용해 뇌 종양 환자에게 보다 나은 의료 진단을 제공하고 효율적인 치료법을 제시하는 기술에 대해 살피면서 딥 러닝이 헬스케어에 미칠 기대 효과에도 주목했습니다.

딥 러닝 기술의 활용도가 높아지면서 전 세계적으로 GTC 2017 월드투어의 영향력 또한 크게 확대되고 있는데요. GTC 2017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개최된 딥 러닝 데이 2017에도 역대 최대 참가자가 참석하고 뜨거운 열기를 보여 한국에서도 딥 러닝에 대해 높아진 관심과 수준을 직접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 딥 러닝 데이는 앞으로도 계속 국내 개발자 및 업계 종사자들을 포함한 대중들에게 가장 최신 딥 러닝 기술 트렌드를 소개할 수 있는 행사로 뻗어나갈 예정입니다.

비슷한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