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가 KISTI에 HPC 및 AI 연구를 위한 GPU 및 기술적 지원을 제공합니다

지난 10월, 국내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연구진이 GPU 가속 딥 러닝을 이용해 태풍 및 호우로 인한 피해 예측 시스템 개발에 나섰다는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요.

이제 엔비디아가 고성능컴퓨팅(HPC) 및 인공지능(AI) 연구 분야에서 탁월한 기술적 성과를 증명한 KISTI에 엔비디아 GPU를 테스트할 수 있도록 무상으로 제공하고 V100 등 엔비디아의 최신 기술에 대한 원격 지원을 제공합니다.

 

엔비디아는 양측이 진행해온 업무 협력 관계 및 미국 국립대기과학연구소(NCAR)와 KISTI 간의 협업 프로젝트를 검토한 결과, HPC 및 AI 연구 분야에서 KISTI가 보여준 업적을 높이 평가해 향후 연구 활동을 지원하게 됐다고 밝혔는데요. 특히, KISTI가 기상(weather) 및 기후(climate) 예측 연구 분야에서 HPC 및 AI의 활용을 선도하고 기후변화로 인한 극한기상(extreme weather)에 대처하기 위한 고성능·고확장성 모델의 개발 과정에서 GPU의 잠재력을 증명해낸 점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최근 GPU를 기반으로 한 딥 러닝 기술이 인공지능(AI)을 발전시키며 GPU는 슈퍼컴퓨터, 로봇 및 자율주행차량의 핵심 기술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엔비디아는 병렬 컴퓨팅이 HPC의 성능, 에너지 효율성 및 비용 효과성에 획기적인 발전을 가져올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으며, 다양한 연구 기관과의 협업을 진행해온 바 있지요.

 

엔비디아는 KISTI의 두 가지 성과에 주목했는데요. GPU 기반 시스템 아키텍처를 실생활에 적극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점과 지구 시스템의 시뮬레이션에 GPU 기반 시스템을 적용해서 GPU 최적화 기술의 우수성을 보여준 점입니다. 엔비디아는 KISTI에 다음과 같은 연구 지원 사항을 제공합니다.

  • 2017년 10월 24일, 전세계에 HPC 및 AI 분야에서 KISTI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연구 성과 발표:

HPC와 AI 클라우드 기술을 바탕으로 한 KISTI의 획기적인 태풍 및 호우 예측 시스템

  • KISTI측에 4만 달러 상당의 P100 GPU 4대 무상 제공
  • 성능 테스트를 위해 엔비디아 본사에 위치한 V100 등 최신 GPU 기술에 대한 원격 접근 제공
  • 차세대 엔비디아 GPU(V100 후속) 및 CUDA 소프트웨어 환경에 대한 사전 접근 제공
  • 엔비디아 개발자 기술 그룹의 애플리케이션 엔지니어링 기술 지원
  •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구현, GPU 클러스터 활용, 버그 수정 등 다양한 기술 지원 제공

 

앞으로도 엔비디아는 KISTI와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기상 및 기후 예측 연구 분야에서 GPU 기반 솔루션 활용 잠재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입니다.

비슷한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