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를 인공지능 슈퍼 컴퓨터로 변화시킬 가장 강력한 GPU, 엔비디아 타이탄 V

엔비디아가 신경정보처리시스템학회(Neural Information Processing systems, 이하 NIPS) 연계 콘퍼런스에서 최첨단 GPU 아키텍처인 엔비디아 볼타(NVIDIA Volta)기반의 강력한 PC용 GPU 타이탄 V(TITAN V)를 공개했습니다.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인 젠슨 황(Jensen Huang)은 NIPS 콘퍼런스에서 과학 시뮬레이션을 위한 연산 처리에 특화된 GPU 타이탄 V를 직접 발표했는데요. 타이탄 V는 211억 개의 트랜지스터를 통해 이전 제품 대비 약 9배 향상된 110 테라플롭(teraflops)의 처리능력을 제공하는 동시에 뛰어난 에너지 효율성을 자랑합니다.

젠슨 황 CEO는 “우리는 볼타를 통해 고성능 컴퓨팅(HPC) 및 AI 분야의 한계를 돌파하는 것을 비전으로 삼고, 신규 프로세서 아키텍처, 처리 방법, 숫자 형식, 메모리 아키텍처 및 프로세서 링크로 새로운 영역을 개척했습니다. 엔비디아는 앞으로 전 세계 연구진 및 과학자들에게 볼타 기반의 타이탄 V를 제공할 것이며, 그들이 보여줄 획기적인 발견에 대한 기대가 큽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엔비디아의 슈퍼컴퓨팅 GPU 아키텍처, 이제 PC의 영역으로

타이탄V 볼타 아키텍처의 가장 큰 특징은 GPU의 중심부에 스트리밍 멀티 프로세서를 대대적으로 재설계했다는 점인데요. 이전 세대인 파스칼™(Pascal™) 설계의 에너지 효율성도 두 배 이상 향상되어 동일한 소비전력을 유지하면서 성능은 극적으로 개선됐습니다.

딥 러닝 목적으로 설계된 새로운 텐서 코어는 최대 9배 가량 높은 테라플롭 성능을 구현합니다. 또한 볼타는 독립된 병렬식 정수형 및 부동소수점 데이터 경로를 갖추고 있어, 여러 가지 연산이 혼합된 워크로드 및 계산 처리에서도 강화된 효율성을 선보이지요. 새로운 통합형 L1 데이터 캐시와 공유 메모리 유닛을 통해 성능은 대폭 향상되었고, 프로그래밍 간소화도 가능해졌답니다. 엔비디아용으로 커스터마이즈된 새로운 TSMC 12 나노미터 FFN 고성능 제조 과정을 거쳐 제작되는 타이탄 V는 첨단 메모리 대역폭 활용을 위해 고성능 튜닝이 이루어진 볼타의 12GB HBM2 메모리 서브시스템을 장착하고 있습니다.

 

엔비디아 GPU 클라우드에서 무료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도 이용 가능

뛰어난 연산 능력이 특징인 타이탄 V는 PC를 통해 인공지능, 딥 러닝 및 고성능 컴퓨팅 처리 등의 작업을 진행하는 개발자들에게 가장 적합합니다.

타이탄 V 사용자는 엔비디아 GPU 클라우드(NVIDIA GPU Cloud) 계정에 무료로 가입한 후 GPU에 최적화된 첨단 인공지능, 딥 러닝 및 HPC 소프트웨어를 바로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무료로 제공되는 컨테이너 레지스트리에는 엔비디아에 최적화된 딥 러닝 프레임워크, 타사 관리 HPC 애플리케이션, 엔비디아 HPC 시각화 도구 및 엔비디아 텐서RT™(TensorRT™) 추론 최적화 기능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비슷한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