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자율로봇의 개발을 가속화할 아이작 SDK 공개

by NVIDIA Korea

이제 로봇 혁명에 박차를 가합니다.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로봇의 개발 및 배치를 가속화하려는 움직임이 한창인 가운데, 엔비디아가 로봇 애플리케이션의 구축을 위한 아이작(Isaac) 플랫폼의 확대를 발표했습니다.

엔비디아의 창립자 겸 CEO인 젠슨 황(Jensen Huang)이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PU Technology Conference)에서 공개한 아이작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는 라이브러리, 드라이버, API 및 기타 다양한 도구들을 하나로 묶어 놓은 것인데요. 이번에 공개된 SDK를 통해 제조업체, 연구진, 스타트업 및 개발자들은 감지, 탐색 및 조종을 위한 차세대 로봇에 AI를 적용하는 작업을 편리하게 진행할 수 있어 수 백 시간을 절약하게 될 것입니다.

또한 해당 SDK에서는 로봇 아키텍처 내부에서 통신을 관리하고 데이터를 전달하는 프레임워크를 제공합니다. 이것은 센서를 쉽게 추가하고, 센서 데이터를 관리하며 작동 장치를 제어하는 작업도 실시간으로 편리하게 진행할 수 있게 합니다.

이번 SDK에는 아이작 심(Isaac Sim)이 포함되어 있는데요. 가상의 세계에서 자율로봇을 개발, 테스트 및 트레이닝 할 수 있는 시뮬레이션 환경입니다. 시뮬레이션에서 트레이닝을 거친 알고리즘이 엣지에서의 AI 컴퓨팅을 위해 엔비디아 젯슨(NVIDIA Jetson)으로 배치되면, 로봇이 실제 가동에 들어가는 것입니다.

엔비디아는 아이작 SDK를 기반으로 한 사상 첫 레퍼런스 디자인을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사물 주변을 피해 운반이 가능하다는 편리함을 강조해 ‘카터(Carter)’라고 명명됐습니다. 배송용 로봇인 카터는 이번 주 GTC 전시홀의 엔비디아 부스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아이작 심으로 더욱 간편해진 트레이닝

로봇 분야의 가능성은 무궁무진합니다. 하지만, 실제 로봇을 트레이닝하고 테스트하는 것은 상당한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는 작업이며, 경우에 따라서는 위험이 따르기도 하는데요.

엔비디아의 아이작 심은 기존의 아이작 랩(Isaac Lab)이 한 단계 발전한 것으로, 개발자들은 아이작 SDK으로 개발한 자율로봇을 세밀하고 상당히 현실적인 시나리오에 따라 트레이닝 및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는데요. 이는 고충실도의 시뮬레이션과 보다 진보한 실시간 랜더링을 위해 적합한 개발 툴을 사용함으로써 가능한 것입니다.

아이작 심은 아이작 SDK에서 제공하는 도구 및 프레임워크와 찰떡궁합이라, 실제 로봇으로 데이터와 알고리즘을 송수신하는 작업이 매끄럽게 진행됩니다. 로봇 개발을 눈깜짝할 사이에 진행할 수 있는 결정적 요건을 갖춘 것이죠.

보통 여러 달 걸리기 마련인 엔지니어링 및 테스트 작업도 몇 분 만에 완료할 수 있는데요. 시뮬레이션이 일단 완료되면, 트레이닝된 시스템(뇌)을 실제 로봇으로 전송할 수 있습니다.

 

엔비디아 젯슨 – 자율로봇을 위한 AI

젯슨에 아이작 SDK 및 아이작 심이 통합된 엔비디아 아이작 플랫폼은 제조, 물류, 운송, 농업, 서비스, 건설, 검사 및 기타 다양한 분야에서 로봇 애플리케이션의 개발 및 배치에 이상적인 역할을 할 전망입니다.

 

출시 계획

개발자들은 http://nvda.ws/2IHpIoq에서 아이작 SDK에 대한 사전 접속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카터 오픈 소스 디자인은 올해 말 GitHub에서 개발자들에게 공개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