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C에서 상금 150만 달러를 수여한 6개의 인공지능 스타트업

현지시간 5월 11일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 맥에너리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GPU 테크놀로지 컨퍼런스(GPU Technology Conference, 이하 GTC) 내 인셉션 시상식 행사에서 엔비디아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놀라운 아이디어를 선보인 6개 스타트업을 선정, 상금 150만 달러를 수여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 맥에너리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엔비디아 인셉션 시상식 현장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 맥에너리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엔비디아 인셉션 시상식 현장

 

이번 시상식은 엔비디아가 진행하고 있는 인셉션 버추얼 액셀러레이터(Inception virtual accelerator) 프로그램의 첫 번째 행사로, 엔비디아는 본 프로그램을 통해 현재 전세계 1,300개 인공지능 스타트업 업체에 GPU, 네트워킹 등 다양한 리소스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번 수상자 선정에는 엔비디아 젠슨 황(Jensen Huang) CEO를 비롯해 골드만삭스(Goldman Sachs),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Fidelity Investments), 소프트뱅크(SoftBank),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코튜 매니지먼트(Coatue Management)의 경영진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습니다. 심사위원들은 지난달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최종 결선 14개 팀의 발표 내용을 기반으로 주목할 만한 신흥 기업(hottest emerging), 최고 혁신 기업(most disruptive), 최우수 사회 혁신 기업(best social innovation)으로 구성된 세 가지 부문의 1, 2위팀을 선정했습니다.

본 시상식을 통해 발표된 1위 팀에는 각각 37만 5천 달러, 2위팀에는 각 12만 5천 달러가 상금으로 지급됐습니다. 총 상금액은 스타트업 공모전 사상 최고액을 기록했습니다.

각 부문 별 수상 기업은 다음과 같습니다.

 

주목할 만한 신흥 기업 부문

자본금 500만 달러 미만의 신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 부문에서는 휴대용 기기를 활용해 사용자들이 백혈구 수치를 언제 어디서든 측정할 수 있도록 만든 아델라스(Athelas)가 1위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 기반을 둔 본 스타트업은 딥 러닝 및 머신 비전을 이용해 혈액 한 방울을 기기에 떨어트리는 것만으로 백혈병, 감염, 염증 및 기타 증상을 몇 분 내 파악할 수 있도록 개발했는데요. 타나이 탄돈(Tanay Tandon) 창립자는 500달러에 불과한 아델라스의 기기를 활용해 혈액 검사의 비용을 낮출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본 기술은 현재 FDA 심사를 받고 있으며, 병•의원 및 가정 이용자들에게 판매되고 있습니다.

이제 갓 스무 살이 된 타나이 탄돈 아델라스 창립자는 “인공지능 산업을 형성, 선도하고 있는 엔비디아가 관련 스타트업들을 지원한다는 것은 매우 좋은 일입니다. 이번 수상은 앞으로 우리가 사업을 지속할 수 있는 동기부여가 될 것입니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2등상을 수상한 기업은 식료품 매장에 인공지능을 도입하고 있는 포칼시스템즈(Focal Systems)
입니다. 캘리포니아 멘로파크에 위치한 포칼시스템즈는 GPU 서버를 매대에 설치하고, 태블릿 컴퓨터와 카메라를 카트에 장착해 쇼핑객들이 제품을 찾고 세일 상품을 확인해서 구입한 식료품을 지불하는 과정을 계산대에 가지 않고도 처리할 수 있는 딥 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했습니다. 제품이 매진될 경우, 유통업체에 알림이 제공됩니다.

 

최고 혁신 기업 부문

최고 혁신 기업 부문 1위는 이스라엘에 기반을 둔 딥인스팅트(Deep Instinct)가 차지했습니다. 러시아가 미 대선 유세 기간 동안 민주당 컴퓨터를 해킹한 사건의 발생하면서, 지난 해부터 사이버보안은 주요 이슈로 대두됐지요.

딥인스팅트는 실시간 악성코드를 감지하는 GPU 가속 딥 러닝 소프트웨어를 개발했습니다. 이를 통해 수억 개에 달하는 파일을 통해 트레이닝을 거친 뉴럴 네트워크는 보안 위협의 감지를 학습하고, 그 경험을 활용해 새로운 공격을 예측합니다.

딥인스팅트의 공동 창립자 겸 CEO인 데이비드 엘리(David Eli)는 매일 새롭게 발견되는 악성코드 위협만 1백만 건을 상회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백신 소프트웨어는 기존의 위협에만 집중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이번 수상은 딥 러닝 업계로부터 진정한 인정을 받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딥 러닝과 엔비디아는 동의어이기 때문이지요”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2위로는 매사추세츠주 캠브리지에 기반을 둔 스마트비드(Smartvid.io)가 선정됐습니다. 건설 산업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산업입니다. 동시에 위험한 산업 중 하나로, 미국 내 산재사망사고의 20%를 차지합니다. 안전 전문가들이 현장을 점검하지만 그 정도로는 부족하다는 것이 스마트비드의 영업 마케팅 담당 부사장인 마이크 페로젝(Mike Perozek)의 생각인데요. 스마트비드는 건설 현장에서 수집된 동영상에서 위험 요소를 감지할 수 있는 AI 감찰관을 개발했습니다.

 

사회 혁신 기업 부문

사회 혁신 기업 부문의 1위 수상은 신시내티에 소재한 제네티시스(Genetesis)에게 돌아갔습니다. 미국에서 흉통으로 인해 응급실을 찾는 사례는 1천만 건에 달하는데요. 현재로선 흉통이 심장마비와 같은 심장병과 관련이 있는지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는 것인지 밝히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심전도 결과로는 결론을 내기 부족한 경우도 있어 환자들이 추가적인 검사를 받느라 몇 시간을 견뎌야 하는 경우가 빈번합니다.

제네티시스는 심장에서 발생하는 미세한 자기장을 측정하는 비침습적 생체자기 영상 시스템 CardioFlux의 임상 시험을 진행 중입니다. GPU 기반의 CardioFlux는 90초만에 심장의 전기적 성능을 3D맵으로 생성해 의료진이 막힌 혈관을 진단하고, 그 위치를 정확히 찾아낼 수 있는 빠르고 정확한 방법을 제공합니다.

제네티시스의 CEO인 피유쉬 슈리바스타바(Peeyush Shrivastava)는 “수상을 했다니 믿기지 않아요. 현재 제네티시스는 CardioFlux에 딥 러닝 기능 도입을 추진 중이고, 이러한 사실을 이 자리에서 전 세계에 발표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2위는 샌프란시스코에 기반을 둔 베이랩스(Bay Labs)
가 차지했습니다. 베이랩스는 일반 개원의들이 저렴한 초음파 스캐너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심장 질환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스타트업입니다. GPU 가속 딥 러닝 소프트웨어를 트레이닝해 초음파 이미지를 인식하도록 함으로써, 스캔 자료 해석의 편의성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지요. 베이랩스는 자사의 솔루션을 활용할 경우, 이용자들의 수가 기존 초음파 장비 대비 8배 가량 늘어날 것이며, 스캔 1회당 비용도 400달러에서 50달러로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행사 현장에 직접 참석해 수상을 축하한 엔비디아의 창립자 겸 CEO인 젠슨 황은 “10년 전, 엔비디아가 새로운 컴퓨팅 플랫폼의 탄생을 위한 여정을 시작한 것에 힘입어, 본 시상식에 모인 스타트업들이 새로운 발견을 하고 전 세계에 기여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 자리에 모인 유망한 스타트업들의 성취에 진정한 감동을 느낍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비슷한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