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현존하는 가장 완벽한 레벨 2+ 자율주행 자동차 플랫폼 드라이브 AP2X 발표

엔비디아가 혁신적이고 다양한 자율주행 기능 탑재로 정확성과 안전성 향상된 드라이브 AP2X를 선보였습니다.
by NVIDIA Korea

최근 열린 GPU 기술 컨퍼런스(GTC 2019) 에서 엔비디아 CEO 젠슨 황은 엔비디아 드라이브 AP2X (NVIDIA DRIVE AP2X)를 발표했습니다. 드라이브 오토파일럿(DRIVE AutoPilot) 소프트웨어, 드라이브 AGX, 드라이브 검증 도구를 통합한 완벽한 레벨 2+ 자율 주행 솔루션이죠.

드라이브 AP2X는 드라이브 AV 자율 주행 소프트웨어와 드라이브 IX 지능형 운전자 경험을 통합한 제품입니다. 모두 드라이브웍스(DriveWorks) 가속 라이브러리와 실시간 운영체제 인드라이브 OS 를 활용하는 에너지 효율적인 고성능 엔비디아 자비에 SoC (system-on-a-chip) 상에서 실행됩니다.

Drive ap2x image

엔비디아 드라이브 AP2X는 스택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통합합니다.

드라이브 AP2X 9.0: 주변 인식 기능으로 AI 혁신

다음 분기 출시될 드라이브 AP2X 소프트웨어 9.0에는 새롭고 다양한 자율 주행 기능이 추가됩니다.

한층 심화된 딥 뉴럴 네트워크(DNN), 안면 인식 기능, 추가 센서 통합 옵션이 포함됩니다.

드라이브 AP2X 소프트웨어에는 매핑과 로컬화를 향상시키기 위해 차선과 지표를 식별하는 DNN인 맵넷(MapNet)이 포함됩니다. 강력하고 편안한 차선 유지를 위한 세 가지 별도 경로 계획 DNN 세트가 향상된 정확성과 안전성을 제공합니다.

클리어사이트넷(ClearSightNet)은 태양이 센서에 직접 내리 쬐거나 흙 또는 눈이 시야를 가릴 때 차량 카메라 시야 제한을 감지하는 기능입니다. 이를 통해 차량은 센서 장애시 이를 보완할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또한 운전자 모니터링을 위해 새로운 DNN으로 안면 인식 기능을 제공합니다. 생태계 파트너와 제조사는 안면 인식 기능을 활성화해 차량 문 열기, 시동 걸기뿐만 아니라 좌석 및 실내 조정 등을 할 수 있습니다.

드라이브 AP2X 소프트웨어는 새로운 시각화 기능도 제공합니다. 자율 주행 기능에 대한 신뢰를 구축하기 위해 컨피던스 뷰(confidence view)로 탑승자에 차량 주변 카메라 인식, 현재 속도, 속도 제한, 운전자 모니터링 등을 한 화면에서 볼 수 있게 해줍니다.

세계 최고 수준의 계획 기능 탑재

엔비디아는 드라이브 AV 소프트웨어 제품군의 일환인 드라이브 플래닝 & 컨트롤(DRIVE Planning and Control) 소프트웨어 계층에 대해서도 상세히 소개했습니다.

이 계층은 한데 어우러져 안전하고 쾌적한 주행 경험을 구현하는 경로 계획, 차선 계획, 행동 계획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이 드라이브플래닝 & 컨트롤 소프트웨어의 주요 구성 요소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엔비디아 세이프티 포스 필드(NVIDIA Safety Force Field, SFF) 입니다.

이 강력한 주행 정책은 주변 환경의 움직임을 분석하고 예측합니다. 센서 데이터를 활용해 차량과 도로 사용자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결정합니다.

Safety Force Field

엔비디아 SFF는 실제 교통 상황에서 발생하는 불확실성으로부터 차량을 보호합니다.

이와 같은 최신 기능이 추가된 엔비디아 드라이브 AP2X는 독보적으로 완벽한 레벨 2+ 자율 주행 솔루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파트너들이 AI 기반 주행 기능을 도로상에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죠.

드라이브 AP2X는 이번 GTC 2019에서 전시됐으며, 참가자들은 엔비디아 부스에서 오토파일럿 시뮬레이터 데모를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