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의 차세대 지능형 차량 라인업에 인공지능을 도입하는 엔비디아

엔비디아와 폭스바겐이 폭스바겐의 차세대 지능형 차량의 개발에 인공지능과 딥 러닝이 중대한 역할을 담당한다는 비전을 공유하며, 새로운 운전석 경험 개발 및 안전성 향상을 위해 엔비디아 드라이브(NVIDIA DRIVE™) IX 플랫폼을 이용할 계획입니다.

CES 2018에서 엔비디아의 창립자 겸 CEO인 젠슨 황(Jensen Huang)과 폭스바겐의 CEO인 허버트 디에스(Herbert Diess)는 인공지능으로 인한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 대한 대담을 진행했는데요. 이 대담에서 양사 CEO는 폭스바겐의 아이콘 VW 마이크로버스(MicroBus)의 새로운 모델인 I.D. Buzz가 전기차 형태로 바뀌고 운전석과 자율주행을 위한 인공지능 기술이 탑재될 예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디에스 CEO는 “인공지능이 자동차에 일대 변혁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자율주행, 무배출(zero-emission) 모빌리티, 디지털 네트워킹은 인공지능 및 딥 러닝의 발전 없이는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폭스바겐의 상상력에 인공지능 기술 분야의 선두주자인 엔비디아가 합류해 미래를 향한 더 큰 발전을 이룰 수 있게 됐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젠슨 황 CEO는 “향후 몇 년 내에 모든 새로운 차량에 인공지능 비서 기술을 탑재해 음성, 동작 및 안면 인식은 물론, 증강 현실까지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폭스바겐이 엔비디아 드라이브 IX 기술을 활용해 이를 현실로 만들 것입니다. 양사는 함께 협력해 종전보다 더욱 안전하고 즐거운 주행 경험을 제공하면서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차세대 차량을 개발할 예정입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IX 인텔리전트 익스피리언스(NVIDIA Drive IX Intelligent Experience) 플랫폼은 안면 인식을 통한 차량 도어의 자동 잠금 해제, 주변 인식을 통한 잠재적 위험에 대한 경고, 동작 인식을 통한 사용자 관리, 자연어 이해를 통한 음성 제어 및 시선 추적을 통해 운전자의 주의력 경고 등 다양한 인공지능 활용 방안을 개발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입니다.

 

지능형 코파일럿 기능에 집중

폭스바겐의 VW I.D. Buzz는 드라이브 IX 기술을 이용해 “지능형 코파일럿(Intelligent Co-Pilot)”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예정인데요. 여기에는 차량 내외부의 센서 데이터를 처리해 이를 기반으로 제공되는 다양한 편의 및 보조 시스템이 포함됩니다. 해당 시스템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차량의 수명 기간 동안 지속적인 개선이 가능하며, 자율주행 분야에서 추가적인 개발이 이루어질 경우, 새로운 기능을 확보할 수도 있습니다. 미래형 차량인 I.D. Buzz는 딥 러닝을 통해 도로 상황을 정확하게 평가하는 법과 도로에서 다른 차량의 행동을 분석하는 법을 학습해 올바른 의사 결정을 내리게 됩니다.

 

폭스바겐의 자율주행 행보

I.D. Buzz 외에도 폭스바겐은 전기차 캠페인을 통해 다양한 I.D. 시리즈를 출시하고 2020년부터 자율주행차를 점진적으로 소개할 계획인데요. 2025년까지 20여 종 이상의 전기차 모델이 현재 계획되어 있으며, 폭스바겐은 이 분야의 세계 선두주자가 된다는 목표를 설정했습니다.

이들 신규 모델은 완전히 새로운 MEB 자동차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며, 이를 통해 무배출 및 디지털 모빌리티 외에도 전기차의 여러 혜택을 최대한 활용하게 될 텐데요. 차량 본체 바닥에 탑재되는 배터리와 소형 주행 시스템을 채택함으로써 실내는 넓은 공간 및 활용 가능성이 높은 인테리어를 보장할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전기 소형차 분야의 다양한 선도 기술들이 마련되어 있으며, 구체적으로는 증강 현실 기반의 헤드업 디스플레이로 대표되는 운행 컨셉을 예로 들 수 있습니다.

개발 초기 단계부터 MEB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는 이들 모델들은 다양한 최신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제공할 예정이며, 자율주행 기술이 발전하는 대로 레벨 별로 적용됩니다. MEB 전기 시스템 또한 MQB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는 기존의 주행 시스템 탑재 차량에 점진적으로 도입될 예정입니다.

 

다양한 기업으로부터 인정받은 리더십

시장조사 기관인 스트래티지 애낼리틱스(Strategy Analytics)의 로저 랭톳(Roger Langtot) 디렉터는 “엔비디아는 GPU 및 클라우드 컴퓨팅 개발 분야의 선두를 달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자동차 분야의 인공지능 컴퓨팅에서도 시장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엔비디아와 폭스바겐의 협업은 이러한 인공지능 역량을 모든 이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습니다. 흥미로운 인공지능 유저 인터페이스인 자율주행 및 개선된 운전자 안전성을 갖춘 폭스바겐의 I.D. Buzz는 바로 우리 모두가 꿈꾸는 미래의 모습이 될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비슷한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